커뮤니티

자유게시판

4000원 모자라서 복권 1등 당첨금 ‘3000억원’ 날린 커플

  • 댕댕이
  • 2023.12.17
  • 조회 226
[파이낸셜뉴스] 영국에서 복권 1등에 당첨돼 3008억원을 받을 뻔했지만 이를 날려버린 커플의 사연이 전해졌다.
15일(현지시간) 더선에 따르면 영국 하트퍼드셔 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하는 리암 맥크로한(23)과 레이첼 케네디(21) 커플은 복권 추첨에서 1등 번호 일곱 개 숫자를 모두 맞췄지만 당첨금을 수령하진 못했다.
계좌잔액 부족으로 복권 결제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해당 당첨금은 총 1억8200만 파운드(약 3008억원)로 알려졌다.
이들은 5주간 같은 번호로 복권을 구매했고, 결국 1등 번호 숫자를 모두 맞추는데 성공했다. 당첨 소식을 확인한 건 레이첼이었다. 복권 앱에 접속한 그녀는 평소 구매하던 숫자와 당첨 번호가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레이첼은 리암과 어머니에게 이 소식을 알렸다. 둘은 집과 차를 살 계획도 세웠다고 한다.
하지만 그 일은 실현되지 못했다. 이들은 당첨금을 청구하기 위해 복권회사에 전화를 걸었지만 복권회사 측은 ‘복권 구매 이력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레이첼과 리암은 그동안 계좌 자동이체로 복권을 구매해왔는데, 하필 당첨된 줄 알았던 복권이 잔액 부족으로 결제가 완료되지 않았던 것이다. 부족한 결제 금액은 단 2.5파운드(약 4100원)였다.
리암은 이 사연을 당시 트위터에 게시해 3만1000여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레이첼은 “너무 창피해서 포스팅할 수 없었다”고 했다.
한편, 지난 2016년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평소 스마트폰 앱을 통해 복권을 구입해오던 영국의 에드위나 닐란과 데이비드 닐란 부부는 한날 복권 번호를 모두 맞췄다. 당첨금은 5200만 달러(약 678억원)였다.
그러나 이들도 당첨금을 받지 못했다. 이들이 복권을 산 시점이 기한보다 늦은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이들 부부는 “웃고 넘기려고 했지만 사기 당한 기분이었다”고 했다.
문영진 기자 (moon@fnnews.com)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저같아도 정말 속이 쓰릴것 같네요 ㅠ
저도 조카에 잡혀서 그랬던 경험이 있어 남일같지 않다는요 ㅠ
ajy_3521

자기것이 아니었나 봅니다..그래도 좀 씁슬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