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자유게시판

1시간에 별똥별 150개'…올해 마지막 우주쇼 펼쳐진다

  • 에버랜드랜드
  • 2023.12.11
  • 조회 212

올해 마지막이자 최대의 우주쇼가 14일과 15일 쌍둥이자리 인근에서 펼쳐진다. 한 시간에 150개 이상의 별똥별이 내려오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쏟아지기 때문이다.

12월의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1월의 사분의 자리 유성우, 8월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불린다. 유성우는 소행성 잔해 등 우주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중으로 들어오는 현상이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매년 12월마다 반복되지만 올해는 한 시간 동안 150개 이상의 별똥별이 떨어지는 올해 최대 유성우 쇼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면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국립광주과학관은 쌍둥이자리 유성우 특별관측행사 ‘별비 내리는 밤’을 오는 15일에 마련한다. 천체투영관에서 화려한 우주쇼인 유성우 현상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별빛천문대의 1.2m 대형망원경을 비롯한 고성능 천체망원경을 통해 직접 천체관측을 체험할 수 있다. 유성우뿐만 아니라 목성과 플레이아데스 산개성단 등 다양한 천체도 관측할 수 있으며, 개인 휴대폰으로 직접 천체를 촬영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가는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만약 기상 상황에 따라 천체관측이 어려워질 경우 대체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행사가 취소될 수 있으며, 이 경우 참가자에게 별도로 안내될 예정이다.

충북 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은 14일 밤부터 15일 밤까지 ‘쌍둥이 자리 유성우 심야 관측회’를 세 차례 진행한다.

관측회는 14일과 15일에는 각각 밤10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또 유성이 가장 많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15일 새벽 2~5시까지 열리며, 이태형 관장이 직접 별자리와 유성우의 원리에 대해 설명한다. 유성우 관측 외에도 망원경을 이용해 목성, 성운, 성단, 은하 등도 함께 관측한다. 행사 참여는 고구려천문과학관 홈페이지와 네이버 예약 접수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회차별로 60명을 모집한다.

하루하루 바쁘게 사시는 사장님들

이럴때 별한번 보고 푹쉬어가세영

만보

오 가봐야겠어요

메리골드

이거 직관한분 계신지 궁금하네용😊

프린푸린

와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