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유머·핫이슈

남현희 예비신랑 전청조, 사기전과 판결문 공개…직업·성별 바꿔가며 범행

  • 노랑미피
  • 2023.10.25
  • 조회 221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의 재혼 상대인 사업가 전청조(27)씨의 사기전과 판결문이 공개됐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의 재혼 상대인 사업가 전청조(27)씨의 사기전과 판결문이 공개됐다. 사진은 남현희.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25일 “전 씨는 사기전과자이고, 재벌 회장의 혼외자도 아니다. 남자도 아니다. 여자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이어 전 씨가 과거 피해자 7명을 상대로 벌인 사기 행각과 판결문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인천지법은 지난 2020년 12월 11일 전 씨에게 징역 2년 3개월을 선고했다. 전 씨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투자금 사기, 혼인 빙자 사기, 데이팅 앱 사기, 재벌 3세 사칭, 미국 투자 사기 등 다양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과정에서 전 씨는 직업과 성별도 수시로 바꾸었다. 그는 당시 투자자, 외국 취업알선자, 말 관리사, 재벌 3세 등을 사칭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한 뒤 급전 요구와 취업 알선 등 방식으로 돈을 갈취했다.

당시 재판부는 “전청조는 다수의 피해자를 기망해 3억원에 가까운 거액을 편취했다. 피고인은 대부분 피해자의 피해를 변제하지 못했다”고 판시했다. 또한 전 씨를 ‘여성’으로 명시하고 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출연한 전 펜싱선수 남현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앞서 최근 남현희는 이혼 약 두 달 만에 전 씨와 재혼을 발표했다. 전 씨는 자신이 미국에서 자라난 재벌 3세이며, 승마 전공 후 우승 이력이 있을 정도로 유망 받았으나 부상으로 은퇴 후 글로벌 IT 기업에서 임원으로 재직하는 등 교육 관련 일을 하는 사업가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이들의 커플 화보까지 공개되자 온라인에서는 전 씨를 알아본 이들이 그의 성별과 출생지, 직업 등에 관해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같은 논란에 남현희는 지난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최근 보도된 기사를 통해 거짓 또는 악의적이거나 허위 내용을 담은 게시글 등으로 인해 허위 사실이 유포될 경우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